최상단

컨텐츠

[노푸] 머리털 관찰일지

글 정보

Category
얼렁뚱딱공작소/노푸
2016.10.28 10:24

본문


9월부터 마사지빗을 사용해

머리감을때마다 빗어줬다.

10월말이니까 두달정도 지났음,

경험한바로는 밀가루풀이나 달걀흰자 마사지보다

빗질이 훨씬 효과가 있었다고 봄.


노푸가

원래 내가 가진 유분으로 내 털을 관리한다

란 거라면,

빗질이 답인것 같다.


머리뿌리와 두피부근에 뭉근하게 뭉쳐있던 놈들이

대략 십분동안의 따뜻한 물과 빗질로

머리카락에 코팅되는 느낌?


유분이 사라진다거나

저절로 내 머리털 끝까지 펴발라지진 않는 것 같다.


노푸를 아무리 오래해도 그렇게 저절로 되는 일은 없을 것 같은...ㅠㅠ


요샌 긴머리라도 부담없이 풀고 다닐수 있다.

여전히 잔머리는 하늘위로 뻗치고

부스스한 느낌이지만


잘 빗질한 머리는 엉키지 않고 

생각보다 준수하게 찰랑거린다.


100퍼 예전 샴푸쓰던 때 머릿결은 아니며,

아마 그렇게 되리라 기대도 않는다.


난 왜 이짓을 하고 있는 걸까.


머리카락은 그나마 엉키지않아 다행이지만

냄새는 어쩔?


한달 반 뒤면 노푸 2주년이다.

처음 시작한 때와 그다지 달라진 것도 없고

냄새는 여전하다.

퇴근즈음엔 냄새가...ㅠㅠ

냄새 ... 향수 안쓰기는 포기해야 하는 걸까?


아...산넘어 산이로세.


트랙백과 댓글 여닫기

Trackback: 0 Comment: 0

댓글 쓰기

페이징

PREV NEXT

1 2 3 4 5 6 7 8 ··· 10

TOP